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스프레소 잔을 중국차 찻잔 + 문향배로 사용하기.

무세띠 에스프레소 잔에 보이차 오룡차 철관음 중국차 마셔보기.

 

 

 

2014 카페쇼 무세띠에서 단돈 5천원에 득템한 에스프레소 잔.

데미타스를 찻잔으로 사용할 생각을 왜 득템성 가격을 보고나서야 했는지 띨벙함을 자책했습니다. 한 5년 전에 그 생각이 들었으면 더 좋았을 것을...

보온성 뿐만 아니라 한 모금 마실 때 입술과 잔이 닿는 그립감(?)이 좋은, 두툼한 데미타스.

 

커피 뿐만 아니라 잎차도 찻자리에서 발효도나 종류에 따라 따라 2~3가지 차를 한 번에 마시는 멀티 커핑(?)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보이차, 오룡차, 무이암차 3명이 앉아서 3종류를 마시면 9개의 잔에다가 다관이 3개 등장하고 거기에 다해도 3개 필요해서 어느새 아사리판이 되는 찻자리.

 

뜨거울 때 마시면 더 좋은, 향기 중심의 오룡차나 철관음 담당자로 데미타스를 쓰면 깊고 좁은 형태라서 향기 맡는 문향배 역할까지 하는...

보온성과 보향성까지 일석이조.

 

 

▼ 분청 백자 찻잔에 보이차, 대홍포 마시기

보이차 한 잔.

넓고 얕은 잔에 우린 차를 담고 바로 잡으면 앗~뜨거워서 테두리나 밑면으로 손이 잠깐 피난을 갑니다.

 

다른 잔에 대홍포 한 잔.

 

 

▼ 데미타스에 보이차 마시기

오룡차 철관음을 마실 때 차향 모아 맡는 문향배로도 손색이 없는 좁고 깊은 무세띠 데미타스.

 

한국 중국 찻잔에 이태리 에스프레소 잔도 공존하는 다문화 찻자리.

 

무세띠 데미타스를 가득 채우면 60cc.

잔 두께와 좁은 면적 덕분에 다른 찻잔보다 보온력이 2배 넘게 더 좋은 뚱땡이 데미타스.

 

장작가마 찻사발 양반과 이태리 데미타스 양반.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