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커피시장의 혹세무민 - 개인카페창업 컨설팅, 바리스타 자격증, 커피교육 과정 교육비 강탈

개인카페창업 교육 수료증, 바리스타 자격증 시험, 커피전문가 인증서 등 증명서 종이쪼가리에 목 매는 사람들

 

 

 

인증서 확대 보기 클릭!

 

커피전문가 인증서
CERTIFICATE OF COFFEE MASTER

 

어느 카페 바에 진열되어 있는, 그 이름도 찬란하고 권위 넘치는 종이...커피전문가인증서.

 

손발이 오그라들고 닭살 돋는 유치찬란한 타이틀...커피전문가인증서.

 

커피 관련 종이 증명서가 없으면,
커피를 하는 게 아니라는, 커피를 못한다는, 커피업계 주류에 진입하지 못한다는, 불안감에, 부모님이 애써 모은 or 내 인생의 시간 팔아서 모은, 피 같은 돈 내고 배운, 종이 쪼가리 구입이 커피배움의 종착역이라고 여기는, 화수분처럼 끝 없이 늘어나는, 순수무구한 대한민국 커피교육 소비자들.

 

이런 순수무구한 커피열망 소비자들의 인생과 돈을 털어 먹으려고,

 

1. 돼도 않는 라떼아트, 바리스타, 핸드드립 등 커피 수료증·인증서·자격증으로 커피 열망자들을 혹세무민하는 대한민국 커피교육시장.

 

2. 이런 종이쪼가리 증명서 발급으로 사람들 꼬드기는 대학의 각종 평생교육원 커피교육과정, 개인·단체의 커피교육과정.

 

3. 선 경험자에게 비싼 돈 주고 커피 기술 구입한 사람이 카페 경영하면서 자신이 지불한 수업료 본전을 회수하기 위해서 다시 커피 초심자들을 모객해서 등치고 피 빨아먹는 악순환의 상품 = 커피교육, 개인카페창업교육.

 

4. 뜨거운 가슴과 이상과 열정으로 카페를 창업한 사람이 테이블 매출, 원두 매출에서 별볼일 없을 때 매출 타개책으로 주섬주섬 꺼내는 구태한 신규 수익원 상품 = 커피교육, 카페창업교육.

 

5. 학교에서 받은 상장 표창장이라도 되는 것처럼, 무슨무슨 커피 수료증•자격증이 대단한 벼슬인 양 자신 카페 벽에 액자 담아 주렁주렁 전시하고 있는 카페를 목격하기도 하는, (그런 값진 의미를 지녔나?) 커피교육.

 

* 관련 글

- 2년 안에 발라당 말아먹는 것을 기정사실로 하는 개인카페창업 교육 프로그램

- 커피교실 교육생을 1넌 넘게 직원으로 착취해먹으면서 수강료는 처받고 워급은 10원도 주지 않은 종로구 카페 주인 개시키

신고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11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