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킨포크 매거진이 인스타그램에서 사용되는 용도에 관하여

킨포크 조연으로 등장시켜서 명품백 샤넬 카프스킨, 에르메스 버킨백 과시하기

에르메스 버킨백, 샤넬 카프스킨 명품 전당포 대출 시세 가격

 

 

 

킨포크 창간호, 2호 출간 시기의 교보문고.

 

 

인스타그램에서 킨포크 매거진이 쓰이는, 각별하고도 예기치 않고 기발한 용도

 

몸에 두르면 투명인간이 되는 요술 망토처럼,

에르메스 버킨백을 가진자도 킨포크 위에 그것을 턱 놓아 촬영해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소박한 피플 나홀로 셀프인증> 탕탕탕 날치기 법안이 통과.

 

인스타그램 세상에서 킨포크는 전지전능한 힘을 지닌 종이 뭉치...풉-

 

이건 뭐 백선생의 만능간장처럼, 킨포크 매거진은 개념 있는 척 허세 피플들의 악용으로 <만능소박조미료>가 될 기세.

 

선량하고 소박한 취지로 발행된 킨포크가 취지에 반하게 악용되어서는 아니되오.

 

킨포크는 읽는 책이 아니라,
뭔 소박 라이프스타일 면죄부인가?
무슨 감성 과시 액세서리인가?
아니면 소탈 멘탈 세탁소인가?
혹은 개념뇌 소지 공인인증서인가?
혹시 탈속 컨셉트 파티에 입고 가는 드레스코드?

 

럭셔리 과시와 소박 과시?

두 토끼를 다 잡으려는 빈 대그빡 떼구르르 구르는 소리들이 블로그 세상과 인스타그램 300억장 도처에 그득그득.

 

아니 세상에 맥락 전혀 없는 이런 개떡 같은 키치가 다 있나!

킨포크 위에 에르메스 버킨백, 샤넬 핸드백, 그것에 준하는 과시 목적 오브제들을 올려 놓고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그 뇌구조들은

커스텀급 샤넬, 에르메스 끼고 척 하며 돌아댕기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은 액쑌.

 

킨포크 위에 뭐라도 올렸을 때 한반도민 정서법상 위배되지 않는 브랜드는 루이까또즈 레베루까지만 인정하기로.

그리고 굳이 럭셔리 브랜드를 킨포크와 동반시키고 싶다면 에르메스 향수, 샤넬 향수는 허용하기로.

 

킨포크는 그렇게 오용 남용 악용하라고 만들어진 책이 아니니,

머릿 속에 개념 가득 찬 듯한 소박 코스프레 하려고 킨포크를 아무데나 막 휘두르지 말기로.

 

제발!

약속해줘~

 

 

인스타그램에서 목격한, 정갈한 킨포크에 명품을 얹은 소박 허세짓들보다 더 강력한, 블로그에서 발견한 소박 허세 한 장면!
마세라티 핸들 중앙의 삼지창 엠블렘을 7시방향에 살짝 보이게 하면서 렌즈는 LED 발광하는 오디오를 담은 사진.

그리고 그 밑에 끄적인 멘트,

“열심히 일한 나 자신에게...퇴근길에 잔잔한 음악을 듣는 소박한 행복~”


마세라티 타고 다니는 30대의 여리디 여리여리 여린 소박한 감수성 사진을 보면서 진한 감동 한 그릇 꼬약꼬약 첨욱첨욱 과식이 불가피.

 

 

킨포크 창간호 (2014년 4월)

 

킨포크 VOLUME TWO (2014년 4월)

 

킨포크 VOLUME 11, 12

 

킨포크 매거진 발행위 취지문.

소박한 삶, 자급자족의 생활 지향, 느리게 살고, 적게 생각하는 삶.

 

계간지로 발행주기가 바뀐 킨포크는 현재 2015년 가을호(통권 17호)까지 발행.

신고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잇세컨즈 2015.09.18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킨포크에 명품백 놓고 찍은 것두 재밌구 그런거 포착해서 지적하신 것두 잼있네요ㅎㅎ
    특히 비꼬는 표현들이 기발해요 ㅇㅎㅎ
    저두 킨포크에 화장품은 올러서 찍는데ㅜㅜ그건 갠찮겠쬬?

  2. 예외일수없는 2015.10.08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간지러운데를 긁어주시는 기분입니당
    한편으로는 요술망또로 두르든 프리패스로 사용하든 최소한 좋은 걸 용케들 알아봤다는게 신기하고,
    또 일시적인 붐으로 끝날지 다양한 가치가 존중되는 분위기로 접어드는 이정표가 될른지
    흥미롭기도 하고 그러네요

    • BlogIcon 맛볼 2015.10.08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정표 말씀 부분에서 킨포크 현상에 관한 심도 있는 관점과 지켜봄을 가지고 계신 것을 느꼈습니다.
      SNS용 사진에, 진성 공감이든 무뇌적 유행 따라쟁이든 불문하고, 사람들이 떼로 같은 책을 배경으로 쓰는 붐은 참 진귀한 현상이 아닐 수 없네요.

  3. 쿠튀르 2015.10.16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킨포크에 쿠튀르 향수 놓고 찍었는뎅ㅋㅋ

  4. 젼원일기 2015.11.09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키;;;;킨포크가 그런 상징인지 진심 몰랐네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