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용 역사의 시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역사책에 더러운 손대지 말라 - 어용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전면 중단, JTBC 뉴스룸 손석희 멘트

 

 

 

 

권력의 입맛대로 역사책에
손대지 마시오

이 땅 청년들을 일제 침략전쟁의 총알받이로 내몰았던 자를 애국자로 만들고,

군사 쿠데타 주역을 구국의 영웅으로 미화하는 역사를 물려줄 수는 없습니다.

역사를 망각한 민족에게 불행한 역사는 반복될 수 밖에 없습니다.

위험한 역사왜곡을 강요하는 국사교과서 국정화는 중단되어야 합니다.

 

서울특별시 투자기관 노동조합들의 협의회
서울시설공단노조/SH공사노조/서울농수산물공사노조/서울의료원노조/서울지하철노조/5678서울도시철도노조

 

 

 

2015년 11월 2일(월요일)

JTBC 뉴스룸 NEWS ROOM

손석희 앵커의 오프닝 이야기

 

3가지 사실을 말씀드리면서 뉴스룸을 시작하겠습니다.

 

첫째, 한일 정상회담에서 예상대로 위안부 문제는 진전된 바 없습니다.

일본은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 위안부 문제에 개무시 당한 대한민국 정부.

대한민국 최고지도자와 오찬을 먹지 않고 인사동의 한우 고깃집에서 '야키니쿠'로 혼자 밥 먹은 일본 최고지도자 아베. 

 

둘째, 중국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이어도 문제를 에둘러 끄집어냈던 사실이 중국 언론의 보도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 일본의 넨장 맞으며 별 쓰잘데기 없이 심심하면 거론하는 도 문제 이슈화에,

외교적 수사(修辭)에 불과하며 영혼 없는 원론적 대응으로만 일관하는 대한민국 정부가 이제는 중국에게서 이어도 마저 털리는 상황.

 

셋째, 미국은 한국의 차세대 전투기 사업에 핵심기술을 이전하는 일은 없다고 재차 못박았습니다.

=> 천문학적 액수의 돈을 밑 빠진 독에 물 붓듯 쏟아 붓고도, 당연한 외교적 국방적 실익을 챙기지 못한, 2015년을 운영하는 대한민국 정부.

 

미중일에 둘러싸여 있는 우리의 엄혹한 외교현실이 그대로 드러난 오늘(11월 2일)이었습니다.

이런 와중에 정부의 우선순위는 역사교과서의 국정화에 있는 듯합니다.

예상보다 이틀 앞당겨 내일 확정고시 될 것이 확실시됩니다.

=> 나라의 명운을 걱정하기 보다는 정권과 정권자들의 과거 세탁에만 지상 최대의 관심을 쏟고 있는 사람들.


----------

 

이제는 어용御用 교과서가 교육 현장에 판치고 창궐하는 세상.

 

 

어용御用

1.자신의 이익을 위해 정부나 그 밖의 권력 기관에 영합하여 자주성 없이 행동함을 낮잡아 이르는 말

2.임금이 쓰는 물건을 이르던 말

 

 

어처구니 없는 뇌구조의 무리들은 대한민국 역사 교과서에 손대지 마시오.

신고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골 2015.11.06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곡된 역사를 배웠던 사람으로써 참 답답합니다.
    80년대중반 중학교때 5.18에 대해 알았을때 너무 충격적이였죠.
    아마 초등학때 평화의댐 성금을 걷었었을겁니다.
    그게 전두환 정부에 의해 조작된 비자금을 위한 사기극이였다는걸 고등학교때였나 대학때였나 그때 알고 너무 너무 충격적이였죠.
    초등고교사들이 과연 그걸 몰랐을까?
    나중에 증언을 보면 모르지않았더군요.
    그러니 더 충격적이였습니다.
    권력에의해 조작된 역사는 우리 현재 삶에도 당연히 존재합니다.(존재할것같다가 아닌)

    박적박이란말이 있죠.
    박근혜의 적은 박근혜라는 말
    자신이 했던 말과 정면 배치되는 행위를 계속하고 있는 참 한심한 인간이 정부의 최고통수권자라니...
    그걸 떠나서 그냥 좀 놔뒀으면 좋겠습니다.
    박근혜의 정계입문의 이유와 꿈인 지 애비가 한 행위가 정당하게 재포장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지 말대로 역사는 정치가 이래라저래라해서는 안되는 것이니까요.

  2. 2015.11.06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민주주의 2015.11.26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14세때 거주지에 따라 '학벌·임금·계층' 격차 발생 ... 일반 시·군 지역과 광역시 지역격차 천지차이 ... 일반 시·군 지역의 일부 우매한 부모들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