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종문화회관 카페 광화문 카페 - 이정기 광화문 커피집, 앤틱 원목가구 - 광화문 커피집 이정기 커피집
세종문화화관 카페 앤틱 원목가구 인테리어 세종문화회과 근처 핸드드립 카페 - 광화문 커피집, 광화문 핸드드립





광화문역 1, 8번 출구 역구내는 세종문화회관 출입구인 점을 고려한 문화적 설계로, 갤러리 베이커리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는데, 역내에 2012년 말에 이정기와 함께하는 광화문 커피집 (with China Club) 이 문을 열었다.



지하철 역내에 프랜차이즈 카페가 아닌 제대로 갖춰진 핸드드립 커피점이 등장한 것은, 아는 한 광화문 커피집이 처음이다.



이정기의 광화문 커피집이 아니고, 이정기와 함께 하는 광화문 커피집 China Club.

이정기 선생은 카페 운영의 제반 실무 총괄을 맡은 역할자를, 광화문 커피집을 통해 들어가는 내실에 위치한 회사 China Club 이분들이 카페의 자본 주체인 것으로 보인다. (이정기 : 사단법인 한국커피협회 회장 kces.or.kr)



스페셜티 단종 핸드드립을 제외한 모든 메뉴가 5,000원이며, 테이크아웃은 2,000~3,000원 → 음료 품질 대비 좋은 가격.



광화문 커피집 입구에서 바라본 바깥.



언뜻 보기에는 카페베네와 비슷한 테이블로 보이지만 사진 보임만으로 카페베네와 동급으로 오판은 금물.



모든 가구, 집기, 소품들은 완제품을 중국에서 직접 공수해온 앤틱 원목가구.
이 정도의 공간 디자인이면 중국 차관을 국내에 옮겨 온 수준으로 봐도 손색이 없다.
(차관은 우리나라의 찻집보다 큰 개념으로, 차와 간단한 음식을 제공하며 공연도 곁들여지는 중국의 차 문화공간)



이런 나무 의자와 탁자를 보면 훔치심이 저절로 솟아나는 것을 어찌할 도리가 없다.
카페D로 등극하기에 충분한 원목 나무 카페의 신흥 강자 : 나를 정신 못차리게 만드는, 농약 같은, 카페의 조명 & 가구



다동커피집과 동일한 배전별(볶음도별), 분류별 커피 메뉴.



파나마 에스메랄다 게이샤 주문.



어익후~~~ 옥의 티.
아직은(그렇지만 조만간 사용할 것이 분명한) 개별포장 빨대를 사용하지 않고 있는 광화문 커피집.

2013년 5월 30일 추가하는 내용입니다.

광화문 커피집 2차 방문(4월 중순)했을 때 개별표장 빨대로 전면 교체된 변화상을 발견했습니다.
리뷰는 그 많던 알몸 빨대는 다 어디 갔을까? :: 광화문 커피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4인 테이블로 18~20개가 들어 있으니 70명 이상 수용 가능.



의자 발바닥에 펠팅처리도 잊지 않았다.
원목 나무이다보니 그 무게에 짓눌려진 천이 납짝쿵되어 있지만 그래도 의자를 움직일 때 거슬리는 소리는 상당히 줄었다.



파나마 에스메랄다 게이샤 6,000원 - 약볶음 6g(우리식 중량) 추출 희석 커피.
생두 1kg 당 120,000~150,000원으로 산정했을 때 (불값 제외한) 잔당 원두 사용 원가는 720~900원선.





 광화문 커피집의 공간 디자인

스타벅스 카페베네처럼 마구마구 디글디글하게 사람들이 몰려들어 얽히고 설킨 말소음을 버무려내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지하철 역내인 점과 넓은 공간과 천장 높이에 비하면 음향이 취약한 점을 제외하면,
조명, 프라이버시(테이블 간 간격 등 고려), 한적함 측면에서 일하거나 책 읽으며 장시간 머물기 좋은 환경.
서울 중심권(종로, 마포, 서대문, 강남)을 털어서 이만한 공간감을 가진 카페는 본 적이 없다.

원목 비중이 있고 분위기 좋은 편에 속한다는 레스토랑 매드포갈릭의 공간디자인보다도 광화문 커피집의 수준이 높다.

중국 무역을 하지 않는 사람이 면적, 집기, 인테리어에 이 수준의 공간 구성을 내려면 쇳가루가 다소 많이 필요함.



 겪었던 남직원에 관한 소회

해당 남자 직원의 본래 모습이 그런건 아니라, 그 시점 본인의 컨디션과 고객의 방문이 맞물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부득불 그렇게 응대 태도가 나타났을 것임은 분명하다.

이날 내가 겪은 응대를 맡은 남직원에게서 받은 느낌의 백분율.
원래 이모션을 생략하는 성향 50% + 주문·서빙의 기계적 매뉴얼 응대 주의자 40%  + 만사 귀찮음 10% = 100%

카페를 나설 때 카페의 배웅 인삿말도 여직원의 목소리만 귓전에 닿았음은 물론이다.




친절한 태도와 무례한 태도에 대한 개념 정리 (사전적이지 않은 주관적 해석임)

좋아하는 것 / 좋아하지 않는 것 / 싫어하는 것 각각은 전혀 다른 성격의 감정이다.

■ 
친절함 / +10
상대방에게 진심어린 감사의 마음이거나, 기계적이더라도 매출을 올려준 이에 대한 최소한의 감사의 감정을 밖으로 나타내서 응대하는 태도.
예시) 친절함 속에는 고객이 들어오고 나갈 때 건네는 '어서오세요, 안녕히가세요' 말 속에 진정한 느낌이 담겨 있다.

불(不) 친절함 / 0
딱히 불쾌함을 느끼게 하지는 않으나 친절 요소는 부재한 상태이며, 외향적으로 나타내는 감정이 전적으로 무미건조한 기계적 태도.
예시) 불친절함 속에는 고객이 들어오고 나갈 때 건네는 '어서오세요' '안녕히가세요'의 말 속에는 녹음기를 트는 듣한 무미건조함이 담겨 있다.

■ 
무례함 : 소비자가 흔히들 격하게 토로하는 불친절은 여기에 속함 / -10
불不 친절함을 넘어서 상대방의 입장에서 사회적 통념과 상식선에서 그렇다고 느낄만한 무례한 태도.
예시) 무례함 태도는 고객이 들어오고 나갈 때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으며, 말을 주고 받는 등의 소통의 상황에서 얼굴 표정과 눈에 전혀 감정이 없거나 심하면 적대감을 담고 있다.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골 2013.03.10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이샤 맛 물을 드시고 오셨네요.

    • 단골 2013.03.11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건 그나마 1%라도 원료가 있고 게다가 가향으로 향을 입히니 바나나 비슷한 향이라도 나는데 이건 그렇지도 못하니 원가는 높으나 가격은 또한 원두 사용에에 적절한 가격으로 보여지는군요.
      어쨌든 6그람으로 마시는 커피라면 전 다른 진한 커피가 더 좋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저 정도 농도를 즐기는 분들중에 커피맛과 향을 잘 아는 분들이 비율상 얼마나 될까싶습니다.

  2. 마녀 2013.03.11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카페했을 때 직원이....뽑을땐 몰랐는데 일하는거 보니까 여기 백분율 성격이었음. 머 딱히 불친절하지 않았지만 그 경계선이라서 그친구 일하는동안 은근 마음졸였었다는 추억ㅎㅎㅎ

  3. 지요 2013.03.2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직원정말^^;;; 그것때문에 검색해봤다가 여기까지왔는데 신기하군요~ 전 커피도 테이크아웃가격이적당한정도의맛인거같아요^^;;;

  4. 신여사 2013.03.29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그곳 아드님이 아닐까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