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카페가 제공하는 냉음료 빨대에 관한 불편한 진실

맛볼 경영 팁 2012.06.14 01:46
개인카페와 프랜차이즈카페 비품의 위생, 프랜차이즈카페 개인카페창업비용, 카페컨셉, 위생관리
컨셉 인테리어디자인, 커피집디자인, 인테리어비용, 창업비용, 개별포장 빨대, 카페 비품




2009년에 구상한 대한민국 카페들의 빨대 주제를 위해 틈틈히 사진 자료를 수집해오다가 2012 여름에 맞추어서 글을 정리하기로 했다.

2009년 여름부터 2012년 지금까지 집중적으로 개인카페 100군데 이상을 다녀봤고 지인들이 개인카페를 다니며 취합해준 현황들까지 합하면 3년 동안 300곳 이상 개인카페들의 빨대 위생 실태를 파악해온 건데, 그들 중 개별포장 빨대를 쓰는 개인카페는 단 2곳을 발견했다. 방문했던 개인카페 전체의 0.5% 수준이다. (2012년 4월 기준)

카페, 페스트푸드점에서 취급하는 빨대를 관찰하고 스토킹하는 이상 증세가 시작된지 10년이 넘었다.







SPC그룹 계열사 모든 브랜드들은 개별포장 빨대를 정책하고 있다.
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파리바게뜨, 파리크라상, 파스쿠찌.



2012년 4월, 카페베네는 냉음료빨대와 온음료빨대(이하 커피스틱)까지 모두 개별포장을 갖추고 있다.



2012년 5월, 커피빈 역시 냉음료빨대와 커피스틱 모두 개별포장을 갖추고 있다. 냉음료용은 종이 포장.



2012년 4월, 마노핀 익스프레스는 1,400원짜리 초저가 냉음료를 판매하는 주제(?)에 감히 개별포장 빨대를 제공한다.

아쉽게도 커피스틱은 알몸 빨대.
마노핀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short(1,400원) 2잔을 구입하면서 플라스틱컵 2개, 뚜껑 2개, 캐리어 1개, 홀더 2개, 빨대 2개, 냅킨 10장을 가져가면 소모품 가격은 얼마 정도 산정될까?



햄버거집을 겸하는 맥카페는 브랜드 카페들 중 유일하게 비위생 알몸 빨대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2012년 3월, 스타벅스는 이이스음료용은 개별포장 빨대를 비치하고 있는데 커피스틱(STIR)는 개별포장이 아니다.




 
# 냉음료용 알몸 빨대의 비위생과 불결함


직경 6~7mm의 냉음료용 규격의 알몸 빨대는 미세 분진들 뿐만 아니라 기류에 떠밀려 제법 떠 다닐 만큼 가벼운 33~44사이즈 몸무게의 작은 섬유먼지들까지 넉넉히 품어주신다. 

그리고 냉음료를 주문하는 고객님들도 카페 종사자가 돈 만진 손, 컴퓨터 만진 손, 화장실 다녀와 씻지 않은 손으로 빨대의 위/중간 아무 부위나 덥석 잡아 컵에 꽂아주는 그 무개념 충만한 행동에 밖으로 전혀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쪼잔하지 않은 넓은 마음을 가져 주신다. 게다가 빨대 꽂는 통은 1년에 몇 번을 청소하는지 모른다.
(아니 마음 속으로는 이의 있음을 외치는 사람들이 10% 정도는 될지도 모른다) 


# 빨대 속의 분진과 오염물은 내가 마신다

고객 인원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통에 한 줌(약 50개) 꽂혀 외부에 노출된 빨대가 소진되는 기간은 브랜드카페보다 개인카페가 훨씬 길다. 그만큼 대기와 오염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고 오염에 접촉하는 경우의 수가 많아진다.

그래서 우리의 개인카페 소비자들은 빨대라는 상수도관에 달라붙어 있는 먼지들을 친히 자신의 입으로 깨끗하게 세척해 꿀꺽 마셔줌으로써 수자원공사 상수도사업부 상수도관 세척팀 직원 역할 쯤을 해주는 거다. 

특히 냉음료 빈번한 판매의 끝물인 늦가을에 빨대통에 한 줌(50개 쯤) 꽂힌 알몸 빨대는 계절이 세 번 쯤 바뀌는 동안 그 자리에 계속 방치되어 그 세월 동안 대롱 내부에 미세 먼지들을 쌓아간다. 특히 구부릴 수 있는 자바라 빨대는 주름진 홈에 더 촘촘하고 두텁게 먼지가 누적된다. 이렇게 가을, 겨울, 봄을 거친 먼지 내공을 많이 쌓은 알몸빨대의 간택을 받는 고객은 로또 맞는 거다.


# 어느 개인카페 운영자와의 대화

작년에 서울 모처 B카페 사장님께 개인카페의 개별포장 빨대의 필요성에 관해서 언급했더니 그분께서는 빨대 위생에 관해 내가 전혀 생각치 못한 견해를 말씀하셨다.
"저희 카페에 밤마다 위생해충(대체 단어 사용임)이 출현하는 것을 보고 그들이 돌아다니다가 빨대통을 밟고 지날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락앤락 밀폐용기에 담아서 보관합니다."

올해 다시 개인카페들은 동맹 담합이라도 한 듯 왜 모두 알몸 빨대만 사용는지에 대해서 B카페 사장님께 의견을 물었더니 그분 말씀이,

"아마도 대부분의 개인카페들은 커피용품 공급업체에서 제공하는 알몸 빨대를 이렇다할 생각 없이 받아서 사용하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있는 거라고 봅니다."

 
# 개인카페들은 왜 빨대 위생에 불감증인가?

개인카페 운영자들이 원두 품질/로스팅/드립기술/맛에 대해서는 치열하게 실험하고 연구하는데, 정작 그렇게 공들인 맛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수단의 위생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으며 창의적이거나 비판적 사고를 하지 않는다.

개별포장 빨대를 발상했다 해도 이런 이유로 사용을 하지 않을 개인카페 주인들이 간혹 있을지도 모른다.
 
# 매장에서 사용된 빨대 포장이 가벼워서 바닥에 여기저기 떨어져서 관리가 어렵다
→ 청소 하면 되잖아? 그게 귀찮으면 마시고 간 커피잔도 세척 않고 재사용해서 다른 손님한테 내주면 되겠네.

# 비닐 포장 없는 것 사용하는게 비닐 사용 감소로 친환경이다
→ 그렇게 환경적이면 이산화탄소 zone나게 많이 발생하는 커피 볶는 작업도 중단해야 할 것이며 모든 생산적 경제활동을 중단하시라.

# 이미 보유하고 있는 수백개의 빨대를 버릴 수 없으니 다 소모되는 1~2년 후에 개별포장 빨대를 사야겠다
→ .......

냉음료에 알몸 빨대를 꽂아 건네주는 것
심혈을 기울여 추출한 커피를 입구가 위로 향하게 해서 선반에 보관했던 잔에 담아 제공하는 것
이 둘은 그닥 다를 게 없다.

개인카페들의 경쟁은 30m, 50m 근처의 다른 개인카페이 아니라 돈과 광고와 위생으로 치덕치덕 무장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 카페들이다.



2009년 8월, 대학로 모처 카페.



2011년 7월, 홍대 앞 모처 카페.
냉음료용은 알몸 빨대를 사용하긴 하지만 그나마 이렇게 생긴 보관통에 넣어 두고 있다.



2012년 4월 삼청동 모처 카페.



2012년 5월 강남역 모처 카페.
반드시 그러지 않아도 되는, 코인 물수건과 값나가는 오리진스 핸드크림을 갖추는 센스까지는 좋았는데....
더 중요한 기본에 속하는 빨대는 방치 수준이다.
저 숭숭 뚤린 빨대 구멍으로 들어가 달라 붙는 먼지와 미세 분진들.





2006년 일본에 갔을 때 KFC에서 닭튀김과 콜라를 주문했는데 개별포장 빨대가 나온 것을 보고 완전 신기해서 촬영.

일본인들은 깨끗한 빨대로 콜라 빨아 먹고 한국인들은 막빨대로 먼지 곁들여서 빨아 먹는다.

서유럽 국가들의 패스트푸드 매장들 역시 개별포장 빨대를 사용하고 있다.



2012년 5월, 모스버거 강남역점 http://taste.kr/519


 


2009년 3월, 양재역 KFC.



양재역 KFC 빨대 단면도.



2012년 5월, 대학로 KFC.
 


2012년 4월, 종로 버거킹.



2009년 3월, 동대문 롯데리아.



2009년 4월, 어드메 맥도날드.

 

신고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르니안 2012.06.14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아직 패스트 푸드점은 저런 방식을 취하는 데가 많지요. 내용과 관계는 없지만 중국에서는 KFC가 그렇게 인기라던데 우리나라는 완전 몰락한것 같아요. 예전엔 패스트푸드 치킨하면 KFC였는데 ㅎ
    또 다른 이야기지만 요새 캔에서 나오는 환경호르몬도 조금 이슈되는 것 같더군요. 냉장보관 캔도 마지막 살균과정에서 코팅제가 녹아 음료에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ㅡㅡ;; 친환경 코팅제가 그렇게 없는지 원. 잘은 모르지만 초등학생들의 성 조숙증의 원인 중 하나가 이런 음료에서 나온 환경호르몬의 영향도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벌써 한주가 다 되어가는데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2. 단골 2012.06.14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소모량 문제도 있을겁니다.
    단위가 1000개 단위 될것 같은데요.
    저렴하게 파는곳이 아니라면 단가때문은 아닐것 같습니다.
    별 생각이 없어서거나
    말씀하신것과같이 업체에서 주는대로 받거나
    알아도 굳이 소비자의 딴지가 없다는것이 또 반영될것 같구요.
    단 한가지 이유는 아닐것 같습니다.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