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트라발로와 비슷한 방식의 올리브영 향수 공병 리뷰입니다.

새지 않는 향수공병 올리브영 한국산 제품 4,500원

 

 

올리브영에서 작년 여름부터 판매 시작한 펌핑형 향수공병 케이스.

 

트라발로 향수공병을 사용해본 사람은 익숙한 주입방식 제품이지만,

올리브영에서 펌핑형 공병을 처음 보는 사람은 획기적인 제품으로 생각하는 향수공병.

 

올리브영 펌핑형 향수케이스

가격: 9,900원

판매원: 씨제이올리브영주식회사

공급원: 케이씨코리아

 

트라발로 공병 제조사와 케이씨코리아가 관련 있는지는 아는 바 없으나 원리와 디자인은 두 제품이 99.999% 동일한 향수공병인데, 트라발로의 단점을 몸소 겪은 입장에서는 9,900원 하는 이 제품에 대해서도 그다지 낙관하지 않으므로, 동일 제조사의 일반형 블랙 4,500원 공병을 계속 사용하기로.

 

2~4천원 하는 온오프라인의 중국산 향수공병들은

(박킹이 녹거나 나선 뚜껑 아귀가 안맞거나 다른 불량 이유로)사용하다가 기간 차이만 있을 뿐 반드시 누수가 발생해서 쌍욕하면서 버리고 마는데,

케이씨코리아에서 만든 국내산 올리브영의 검둥이 향수공병은 3년째 20개 이상 써본 결과 아직 새는 제품은 無.

 

GS 왓슨스에서 판매하는 3.5~4천원 향수공병은 중국산만 있는 것을 보고 혹시나 하는 시도를 안함. 중국산 향수공병은 100% 누수 보증제를 자랑!

 

 

펌핑방식 트라발로(TRAVALO) 향수공병에서 경험한 단점리뷰 보기

1. 하단 주입구에서 미세하게 향수가 자작자작 배어 있는 현상

2. 향수의 펌프 관이 두꺼울 경우(향수마다 규격이 다름), 트라발로에 도킹해 주입할 때 주입된 액체가 역류되어 쏟아져 나오기도 함.

1ml 450원 하는 불가리 아메시스트, 지미추, 랑방, 인칸토가 역류되는 건 "헐~ 국물 쫌 흘렀네" 여기고 말지만,
비싸고 멋진 향수가 1~2ml씩 토해져 나오는 건 깊은 슬픔.


이거 편리하겠다고 펌핑형 어설피 쓰다가 1ml 3,000원 하는 르라보, 커정, 펜할리곤스가 역분출 되면 돈 낭비 이상으로 열흘치 피 같은 일용할 향기와 생이별하는 상실의 고통에 직면하는 거니까.

 

사용하다가 누액의 변수가 있는 펌핑형 향수공병을 선택하심은 비추천!

 
신고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heo2 2015.01.29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할리곤스에서 펌핑형 향수공병을 6만원정도 주고 구입했어요.
    구입할때 이런 펌핑 방식은 이곳 뿐이라는 말도 들었죠.
    하지만 전 올리브영에서 9,900원 짜리 펌핑형 공병이 있는걸 알고있었어요.
    그런데도 6배나 더 되는 공병을 샀던거죠. 뭐랄까 허세는 아니고 그날 샀던 그 아이에 대한 예의랄까 여기 향수는 여기 공병에 담고 싶다는 ㅋ

    펌핑형이 아닌 칙칙 뿌려서 담는것은 왠지 뭔가 빠진 향이 담길것 같아서 사용하기 싫었구요.
    펜할리곤스 공병은 올리브영보다 좀 더 날씬하고 펜할리곤스라고 아주 예쁘게 써 있습니다. ^^

    시간이 지나고 보니 말씀대로 올리브영 펌핑 공병은 리필할때 막혔다 뿜듯이 들어가지는 않고 줄줄 새버려 마음 아프게 하는일이 속출. ㅜㅜ
    펜할리는 여전히 건강하구요.. ㅎㅎ
    그래서 값어치는 하는구나 하고 칭찬하면서 쓰고 있습니다. 이 말이 제가 꼭 하고 싶은 말이었는데 길게 말했네요. ^^

    • BlogIcon 맛볼 2015.01.29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시겠지만 동일한 펌핑리필 구조로 3~4천원대 제품도 시중에 보이더군요.
      3~4천원대 펌핑리필이 올리브영 제품과 어떤 부분이 다른지는 아는 바가 없지만요.

      겉은 같게 보여도 보이지 않는 곳의 기술에 차이가 있을 수 있고, 근거 없이 높은 마진정책으로 거품 얹어진 가격이 아니라면 비싼 물건에는 반드시 타당한 이유가 있더라고요. 품질 뿐만 아니라 스토리텔링, 디자인, 품격 같은 문화적 가치가 바로 가격의 차이.

      루이비통, 샤넬, 에르메스의 소비를 허영심만으로 단순 해석할 수는 없습니다.

      외관이 같아 보이는데 가격은 다른 여러 제품들 중에서 선택은 각자의 선구안과 안목과 경제관에 따른 것이겠지요.

      펜할리곤스 애토마이저 허세가 아니라 가치소비를 잘 하셨습니다 ^^

    • BlogIcon 맛볼 2015.01.29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삐리리 향수 관련 메일 하나 보내드렸습니다

  2. BlogIcon 피치 2015.06.21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수공병을 알아보다가 들렀어요.
    평소에 로드샵에서 파는 향수공병을 써왔는데..(얼굴가게, 에x드 등) 내용기와 외용기사이에 향수가 새더라구요.. 돌려여는 부분이 헐겁기도 하고.. 그래도 싼 가격에 그냥 썼는데..(2000원 내외로 기억함) 맛볼님이 올리신 올리브영향수공병은 괜찮다고 하시니 갈아타 볼까해요.. 올리브영 제품도 내용기, 외용기 나뉘어 있나요? 얼마 남았는지 볼 수 있나 해서요 ..^^

  3. sheo2 2017.05.29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은 답이지만.
    파란 대문집에서 하나 받았어요. 고가로 사봤으니 얼마나 기뻤던지요. 차원이 다른 공짜 아이템이 너무나 소중해 새것으로 집에 앉아 있습니다. 14년 9월에 저기 그 아이..랑 함께 구매 했었는데 여전히 아무 문제 없이 짱짱합니다. 가치가 있어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