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 니치향수 펜할리곤스 신작 남자향수 라벤더 베이스의 No.33 리뷰입니다.

니치향수 브랜드 펜할리곤스 No.33 향료 - 라벤더, 세이지, 머스크, 베티버 삼나무

 

 

 

(이미지컷: 펜할리곤스 웹사이트)

펜할리곤스에서 새로운 향수 No.33이 나왔다는 소식에 향기 만나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매장에 방문.

 

현대 무역센터점 2층 럭셔리 부티크 입구에 마련된 펜할리곤스 No.33 시향 특설 전시대.

전시대 중앙에는 No.33 향기 콘셉트를 반영해서 대형 바틀에 꽂아 놓은 라벤더 장식.

 

2층 럭셔리 부티크의 까르띠에 / 프레드 매장 앞에 위치한 펜할리곤스.

 

No.33의 향료 성분을 포함하는 공식 텍스트는 펜할리곤스 웹사이트에서 살펴보시고, 이곳에서는 맛볼만의 방식으로 느낌을 리뷰합니다.

No.33 향수 페이지 보기

 

 

No.33의 병 디자인

앗~ 펜할리곤스 향수인데 원통 디자인 병이 아니었다니...

이미지 사진 속 향수 모습은 당연히 원통형이라고 생각했는데 매장에서 본 실물은 둥글 납작한 타원형.


펜할리곤스의 모든 향수 병 모양은 원통에 리본 달린 뚜껑인데, 이번 No.33은 처음으로 원통을 벗어나고 리본도 매지 않은 일탈적(?) 디자인.

No.33의 향기 테마가 [말쑥하게 그루밍한 신사가 마시는 위스키 한 잔]이고 위스키 향신료가 들어가는 점을 반영해서 납작한 술병 모양을 채택.

 

 

No.33의 향기 느낌

팔 옷깃에 뿌리고 몇 초 후에 맡으면 먼저 라벤더의 따스한 달큰함이 퍼지는데,
그 첫인상에서 '여리여리한 향기네~'라고 단정하려는 찰라에 그럴 틈을 주지 않고,
바로 뒤에서 쌉쌀하고 묵직하면서도 진중한 느낌의 두 가지 쯤 향기가 더 큰 면적으로 퍼지면서 앞선 달큰함을 덮으며 주력 향기로 자리 잡는 양상.
옴므들의 워너비 매력인,

(보편적 표현으로) 대체로 부드러우면서 때로는 거친 듯 중후한 느낌의,

야누스적인 모습을 지닌 향수.

 

뿌린 초기에는 '펜할리곤스 답지 않게 대중적이고 무난 soso한 향취구나'라는 생각이 드는데,

30분 정도 후부터는 펜할리곤스의 시그니처랄까 정체성이랄까, 브랜드 DNA가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

즉, 무난한 듯 하면서 본질에는 강렬한 기운을 숨기고 있는... 향기의 양동작전. 

 

많은 니치향수 퍼퓨머들 중에서 크리에이티브한 조향의 TOP5 브랜드로 손색이 없는 펜할리곤스의 진면목을 No.33의 중반부에서 실감.

 

 

측면으로 보면 병이 이렇게 납작합니다.

 

병만 납작하지 않고 하드케이스도 그렇습니다.

 

위에서 내려다 봐도 둥글 납작.

 

현대 무역센터점 9월 기획상품(한정수량)으로 No.33 100ml 구입시,

쁘띠 손거울, 스몰킷 1.5ml 향수 2개, 펜할리곤스 손수건 증정.

 

No.33 오른쪽으로,

이정재, 정우성 향수로 불리는, 신뢰감 상승 효과라는 마력을 지닌 향수 쥬니퍼 슬링.

 

왼쪽부터 식별 가능한 7번째 병까지,

잉글리쉬 펀 - 일견 흔한 듯 하지만 도발적 달콤함이 선발대로 출동하고 이후 연필 동강 부러뜨린 나무 속에서 맡아지는 냄새가 퍼지는 기묘한 향기.

블렌하임 부케 - 펜할리곤스에서 가장 인지도 높은, 혹자들이 고급스러운 박하냄새라고 표현하기도 하는 향기.

릴리 오브 더 밸리 - 소녀소녀, 여성여성한 꽃향기.

오스타라 - "너무 무겁지도 그렇게 가볍지도 않게 달콤한 중심을 잘 잡은 포지션으로 고급지고 세련된 꽃향기"라는 펜할리곤스 덕후 지인의 향평.

레반티움 - 아래 2종과 함께 트레이드 루트 콜렉션. 더 체험해봐야 한 마디 뭐라도 할 수 있는 향수.

엠프레사 - "펜할리곤스 2014년 후반~2015년 중반기에 출시된 6종 향수들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든다"는 어느 펜할리곤스 애정가의 견해.

로테어 - 젠더 구분 없이 뿌리기에 좋은 시트러스하면서도 푸석한 향이 매력인 향수.

 

반대쪽 촬영 사진으로, 8번째 부터 식별 가능.

아르테미지아 - 다음을 기약.

라벤듈라 - 위와 같음.

말라바 - 위와 동문.

 

사토리얼 - 펜할리곤스 다음 리뷰에서 논하기로.

블루벨 - 역시 다음에 끄적이기로.

엘리자베단 로즈 - 장미 계열인데 다음 리뷰에서 두 줄 쓰기.

쿼커스 - 펜할리곤스들 중에서 앤디미온과 함께 가장 무난하고 사람들에게 친숙한 느낌을 주는 조향. 영화로 치면 관객의 70%에 달하는 대중 취향을 존중한 제작.

OPUS1870 - 야심한 새벽 눈꺼풀이 무거워서 이담에.

배이욜리아 - 천근만근십만근 눈꺼풀을 못 이겨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펜할리곤스 특설 무대에 열 지은 25가지 향수.

신고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픈토 2015.09.24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셔보고 싶게 만드는 위스키병처럼 생겼네요.
    향수 색이 그러해서 진귀한 스킨병같기도 하구요.
    리본 안달았지만 보기만해도 충분히 매력적이예요.

  2. 2015.09.26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5.09.29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sheo2 2016.08.28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 그르노블에 갔을때 길가에 라벤더가 펴 있었어요.
    라벤더인줄도 모르고 무슨 이런 좋은 향기가 은은하게 퍼지나 했더니 볼품없게 여기저기 라벤더가 있더라고요. 아무렇게나 펴서 존재를 과시한거죠.
    그때부터 라벤더 향의 매력을 알게 되어서 라벤더 향기를 찾았어요.
    펜할리곤스의 라벤듈라로 시도했을때 제가 생각했던 향이 아니라 패스.
    두번째 No.33 에서 라벤더를 찾았을때 라벤듈라보다 좀 나았지만 그래도 천연의 느낌은 아니더라고요.
    펜할리곤스의 목적도 아니었을수 있겠죠.

    향은 나쁘지는 않은데 여성이 사용하기에는 남성 느낌이 더 강한것 같아 예쁜 병 모양이나 감상중입니다. ^^
    오늘 이 글을 보고 다시한번 글의 느낌처럼 느낌을 시도해보고 싶어지네요. ^^

    • BlogIcon 맛볼 2016.08.30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heo2님, 아주 오랜만에 흔적 남겨주셨네요^^
      라벤더 계열을 몹시 미워하고 계셨군요.
      말씀대로 펜할리곤스 라벤듈라는 이름에서 풍성한 라벤더를 예상하기에 애매합니다.

      라벤더를 더 미워하고 괴롭힐 강력한 의향이 있으시다면,
      CEO 인터내셔날에서 수입하고 있는
      라벤더 전문 브랜드
      르샤또 뒤부아 Le Château du Bois도 손 좀 봐주세요.

      http://ceo.kr/skincare/brand02.asp

      자주 뵙겠습니다!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