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번가 피자 직원 고객 비하 막말 - (말귀 못알아쳐먹는 할배) 진상 - 7번가 피자 사과문
말귀 못알아쳐먹는 할배 진상 - 고객 비하 직원 7번가 피자의 사과문 분석



사진출처: 페이스북 '경주제보'



사진출처: 7번가 피자 측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최초 사과문. 이후에 문장 일부를 수정해서 재게시.


위 그림은
대국민, 대고객 사과문을 게시하는 글 속에서 논란을 저지른 당사자들을 호칭하면서 극존칭을 사용한 어처구니 없는 개념 취약 현장.


직원이 영수증 메모에 "8시까지 배달 (말귀 못알아쳐먹는 할배) 진상"이라고 적은 만행에 대한 <7번가 피자>의 사과문은,


여타 기업의 공지문·안내문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문맥과 상황에 맞지 않는 무분별 존칭의 전형 + 동시에 자신의 악행을 축소해서 표현하는,
<사즉생> 이치에 역행하는 머리굴림 사과의 전형.


■ 문장 분석 ■

"해당 가맹점의 점주님께서 병환으로 입원하시어 매장관리가 다소 소홀해질 수 있는 기간내"

점주님께서 → 점주가

입원하시어 → 입원해서


"일시적으로 근무하였던 파트타이머분의 실수로 현재 해당 파트타이머분은 퇴사하신 상태입니다."

파트타이머분의 → 파트타이머의

퇴사하신 → 퇴사한


1. 존칭을 받아야 할 대상이 누구인지 판단하지 못한 채,

어느 상황에서 누구를 높이고 누구를 낮춰야 하는지 판단하지 못한 채,

존칭은 무조건 미덕이며 겸손이라는 우매한 생각에 무분별하게 남용하는, 언어구사능력이 취약한 사람들이 도처에 난무.


2. 존칭으로 <님>을 써야 할 때와 <분>을 써야 할 때를 구분하지 못 하는 무분별.

홍길동분을 소개합니다 → 홍길동님을 소개합니다


3. 자신 측에 속한 사람 A를 타인(다수)에게 소개하면서(알리면서) A를 과잉존칭/간접존칭해서 표현하는 무분별.

예문: (고객에게 자신의 직원을 소개하면서) "고객님! 이 분은 신입사원 홍길동씨세요"



점주의 귀책사유를 "다소"로 적고,

직원이 자사와 관계가 멀다는 뉘앙스를 내비쳐서 자사의 귀책사유를 낮은 비중으로 보이려고 "일시적으로" 근무했다는 표현을 적고,

의도적 막말을 "실수"로 경미하게 표현하는 사과문 속 머리굴림 의도는 논외.


이런 최악의 사과문을 작성한 사람이 기업 대표가 아니라면 사과문 집필 직원은 기업 이미지를 갉아먹는 내부의 최대 안티 세력.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