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빈티지 카페 대학로 카페 새바람이 오는 그늘 리뷰 / 복고풍 빈티지풍 카페
핸드드립 대학로 카페 새바람이 오는 그늘, 대학로 빈티지 카페 추천 / 대학로 빈티지풍 카페 새바람이 오는 그늘







명륜동 / 재주소년才洲少年 1집 (2003)

새바람이 오는 그늘 1집 (1990) 감상 - 좋은날 ... 언제나 그렇듯
 

절대 놓쳐서는 안될 카페는 맛, 공간, 주제성, 고용관, 경영관, 고객관을 두루 살펴 보통 이상의 가치를 지닌 곳을 선정하며, 남들이, 좋다 유명하다 어떻다 북치고 장구치는 것도 모자라, 꽹과리에 랩까지 하는 견해는 고려하지 않습니다.
글이 게재된 이후 해당 지역(주제)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될 카페가 발견되면 내용이 추가되고 최신 글로 끌어올려집니다.
처음 발표된 원곡만 소개하며, 해당 지역(주제)에 관한 노래가 있어도 소개하지 않음은 가슴에 전해지는 울림이 없기 때문.



 절대 놓쳐서는 안될 명륜동 대학로의 카페·커피집

카페 새바람이 오는 그늘
2013년 9월경 폐업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2013.10.05

* 관련 글
여름 끝자락에 느닷없이 사라져버린 카페 2013.10.03


새바람이 오는 그늘

2007년 오래된 건물에 합판과 재활용 목재로 의자탁자를 뚝딱뚝딱 만들어서 공간을 꾸민 명륜동의 존재 있는듯 없는듯 카페.
빈티지와 복고의 문화코드를 찾아다니는 사람들이 열광할만한 문화적/정서적 요소를 지닌 몇 안되는 곳.

새바람의 그늘에 못 박혀 있는 시간들은 그 시절을 겪고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노스탤지아이며, 겪지는 않았으나 복고를 선호하는 이들에게는 취향의 참신한 오브제.

인테리어 업자가 견적 내서 공사하는 비용이 헝그리 버전으로 잡아도 평당 최소 100만원을 잡아야 하는 점을 고려하면, 새바람이 오는 그늘의 인테리어 비용은 300만원 정도에서 바, 의자, 탁자, 벽, 천장의 모든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을 만한 영세민 버전.

그런데 돈 바르기 포기한 이 카페는 4년 전 처음 찾았을 때나 지금이나 흉내낸듯 부자연스러움이나 어설픔이 느껴지지 않고 세련되기까지 하다. 내부를 만든 이의 감각이 남다르지 않고서는 나오기 힘든 결과물.

카페의 공간 디자인 비용에 극소주의를 강력히 정책하는 곳이 있으니 커피 리브레.
커피 리브레는 카페 인테리어에 지폐를 도배지 삼아 수천만원을 천장에 벽에 바르는 행위를 <무모한 행동 세계선수권대회> 메달권으로 생각하는 것이 분명해 보인다.연남동 동진시장의 커피리브레 와 최근 한남동에 문 연 커피리브레 이태원점.

새바람이 오는 그늘은 개점 이래로 전동식 에스프레소 머신 없이 모카포트 부글부글한 커피 베리에이션과 핸드드립만.

대학로 일대에 넘쳐나는, 거푸집에 쇳물 부어 굳혀낸 아령처럼 그똥이 그똥 찍어낸 듯한 문화 부재한 공산품 카페들에 넌더리가 나고 뭔가 특별하다거나 색다른 오브제를 갈구하는 분들께서는...
혜화역 4번 출구에서 10분 걸음만 투자해서 새바람이 오는 그늘의 계단에 오르면, 타워팰리스 뒤 구룡마을(
1, 2)이 지니고 있는 소외된 애잔함과 서글픔이 곁들여 진 망중한 블렌드를 우선 제공 받는다. 본 주문은 그 후에.

주소 : 서울시 종로구 명륜동 1가 98-1 ☎ 02-747-9351
위치 : 지하철 혜화역 4번출구에서 대명거리 통과하고 성대 정문앞 지나서 80m 지점 오른족 빨간벽돌건물 수선집 2층

* 관련 글
- 그대 여전한가요? 한없이 구닥다리에 가까운 공간... 새바람이 오는 그늘




새바람이 오는 그늘의 밤과 낮


 
새바람이 오는 그늘의


실물을 상자에 넣어 간판으로 만들 생각은 누가 했을까? 정물화를 보는 느낌.
샛노란 알전구는 주목성과 복고적 정서를 내뿜는다.
'크리에이티브한 카페 간판 선발대회'가 열리면 메달권은 무난하겠다.



처음 보는 오디오 브랜드 독일 Telefunken의 Orchestra HiFi 101 라디오.

 


데이트 명당 자리 옥상으로 올라가는 계단.



기묘한 조명의 옥상은 새바람이 오는 그늘의 특장점.



테이블은 두 개가 있지만 거의 한 팀이 독차지.


새바람이 오는 그늘의


오후 2시반 경 성대앞 길.
민방위 훈련도 아닌데 인적 드문 거리...성대 앞 상권 구성원들은 미티미티.



가감 없는 고스란한 세월이 묻어 있는 가이당.



낮보다는 어둑할 때 더 좋은 새바람이 오는 그늘.
여느 카페들에서는 들리는 일 없고 이곳에서만 흘러 나오는 음악, 사뿐사뿐한 말씨의 주인장.




명륜동

작사:박경환 / 작곡:박경환

맨 처음 터미널에서 널 봤을땐
어딘가 익숙한 향기가 느껴졌고
귓가엔 fall의 음악이 맴돌았지
가지런히 놓인 사진같은 시간속에 우린
난 이미 머물곳이 없지만
가엾은 그대의 영혼, 그대의 영혼
이제 모두 지워지고 없는 걸
이기적인 나의 진심, 나의 진심
잡은손을 놓지않고 명륜동 골목을 누비던 밤은..

그때도 널 알았다면 어땠을까
우리 처음만나 설레이던 그 푸른 봄날에
네가 떠오르던 밤은 흐려졌고
비로소 알았지 늦어버린 여름바다에서
난이미 머물곳이 없지만
창백해진 나의 영혼, 나의 영혼
이제 모두 지워지고 없는 걸
잔인한 그대의 진심, 그대의 진심
잡은손을 놓지않고 명륜동 골목을 누비던 밤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 새바람이오는그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판카페인 2015.11.14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 닫은 지 꽤 되었는데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