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셀프 자칭으로 니치향수를 말하는 자들에 관한 이야기

딥티크 펜할리곤스 르라보 아틀리에 코롱 리뷰, 민간 조향사 자격증(사설 자격증) 필요한가?




셀프로 니치향수를 말하는 자의 향수는 후안무치향수

자신의 상품을 있어 보이는 수식어로 부풀려 꾸미는 자는 호왈백만의 협잡꾼.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이익 취하는 데만 누깔 돌아가는,
어이&도의(道義) 상실한 셀프니치향수 종자들의 행각은,
인간 본성은 성악설이라는 산 증인의 간증.


한반도의 사회의식·공동의식이 선진국 궤도에 오르지 못하고 이다지도 지지부진한 이유는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곳곳에 창궐하며 그럴싸하게 행세하는 양아치·협잡꾼들의 악취와 독소가 적폐를 이루고 있기 때문.


일제강점기부터 현대사를 관통하며 대한민국 국가의 격과 끕 향상에 발목을 잡은 고질적 후진 적폐를 그대로 답습한, 향수계의 전형적 악질 무리가 바로 셀프니치향수 종자들.



☞ 관련 사이트
향수 웹진 퍼퓨머 Perfumer
향기, 향수, 냄새, 브랜드, 사람, 조향사, 가게에 관한 이야기
웹사이트: perfumer.kr / 인스타그램: instagram.com/perfumer.kr



■ 한반도의 셀프니치향수 파는 종자 유형 셋


1. 소비자가 수긍할만한, 내력도 스토리도 부실한, 해외 어느 듣보급을 수입해다가 소비자들에게 니치향수라고 팔아먹는 마구잡이 무지막지 종자. (자신이 파는 향수 브랜드가 펜한리곤스, 딥티크, 르 라보, 아틀리에 코롱, 세르주 루텐 등과 동급이라는 주장)


2. 한반도에서 다들 비슷하게 시작한 입장에서, 누구는 담담하고 겸허하게 그냥 진솔한 <향수>를 선보이는데, 누구는 국물에 금가루나 처발처발 넣었는지 니치향수 운운 개나발을 불어대며 사기 행각을 횡행하는 어처구니 실종자.


3. 상도덕·공정의식이 뇌구조에서 도주해버려, 향수 업계에는 청정성에 똥물을 튀기고,
향수 소비자들에게는 기만과 능멸을 획책하는 악의 축.


결론.

이런 종자들은 얕고 경박하며 천박한 습성을 발현하는 저급?열성 DNA 집합체의 유인원 포유류에 불과.


지들은 한반도 향수계 금수저,

여타 향수 종사자들은 찌끄레기 흙수저?


도대체 다스는 누구겁니까?


도대체 셀프니치항수는 누가 팝니까?


후안무치(厚顔無恥): 낯가죽이 두꺼워 뻔뻔하고 부끄러움을 모름.


호왈백만(號曰百萬): 실상은 얼마 안 되는 것을 많은 것처럼 과장하는 일.




■ 자칭 니치향수 관련 글


2탄 - 셀프 니치향수는 양아치향수 → taste.kr/1634


1탄 - 자칭 니치향수는 키치향수 → taste.kr/1610


니치향수를 자칭하는 사람들 vs. 한 덩이 고기도 루이비통처럼 팔아라 → taste.kr/1573


개나 소나 니치향수 브랜드를 자칭하는 아사리판 향수 시장 X 향수 체험단 블로거의 저질 리뷰 → taste.kr/1512



Posted by 맛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적합·광고·자동등록 차단과 개방성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때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관리자 체크 후 게재됩니다
☞ 부적합 기준 : 글에 대한 반론·의견과 일반문의를 제외한, 무례한 필명/빈정거림/비방/욕설/상업홍보성 글
오랫동안 승인대기 상태로 있는 경우는, 적합성 검토 사유가 아니라 관리자가 아직 읽지 않은 상황입니다
문의 글의 경우 비밀글은 답변을 드리지 않거나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별 글 내용에 관한 궁금한 점은 메일로 문의하실 수도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