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루이비통 지갑 가방 구입시의 보증서, 개런티카드 유무에 관한 분석 리뷰입니다.
루이비통 모노그램 가방 종류 - 네버풀, 스피디, 페이보릿 / 루이비통 지갑 중고명품 판매 보증서 짝퉁.




분당 AKPLAZA 루이비통 매장


루이비통에 보증서라는 문서는 없다

국내 백화점, 청담동 플래그쉽 매장 그리고 해외 모든 매장에서 루이비통을 구입할 때,
루이비통은 정품을 보증하는 별도의 보증서 or 개런티 카드라는 것을 발급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만약에...여러분이 병행수입이나 해외직구를 통해서 구입하신 루이비통 제품에 개런티카드가 동봉되어 온다면, 해당 구입 제품과 보증서는 100% 가품! 짝퉁! 짭!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러면 구입한 루이비통 정품 징표는 무엇이 있으며, 또 나의 루이비통이 정품임을 타인에게(선물 및 중고 판매시) 입증할 수 있을까요?
루이비통 제품의 정품 확인은, 제품의 재질·재봉상태와 함께 아래 3가지 문서적 요소로 입증할 수 있습니다.

루이비통 매장에서는 AS나 교환이 들어왔을 때,
① 구입 영수증  ② 고객등록 내역  ③ 제품 내부에 부착된 TC코드를 확인해서 정품을 식별/보증하고 그에 따른 AS를 제공합니다.
구입 영수증은 아래 사진으로 상세히 설명 드립니다.

루이비통을 정규 매장에서 처음 구입하실 때, 초보티를 내지 않으려면 '보증서는 없나요?' 이런 문의는 않으시는게 좋겠지요.

(한 번 보고 마는 직원들이니 그들로부터 루이비통 초보로 여겨지는 것에 개의할 필요가 없긴 합니다^^)

그렇다면 위 사진 형태의 구입 영수증이 보증서에 준하는 역할을 하게 되는데,
대금 결제시, 이 구입이 선물용임을 직원에게 밝히면 구입자에게는 가격이 명시된 구입영수증을 케이스에 넣어서 제공하고,
동일 용지에 가격을 제외한 구입사항이 인쇄된 일종의 정품구입증을 별도 출력해서 제품 케이스 안에 넣어 줍니다.

보증서적인 역할은 하지만 루이비통은 이 노란 종이를 보증서라고 명칭하지 않습니다.

보증서의 요건이 되려면 보통 해당 제품의 생산고유번호(시리얼넘버)가 기입되어 있어야 하는데 노란 구입영수증에는 거래 내역과 제품이름만 적혀져 있습니다.

<구입영수증> 이외에 별도 제공되는 <정품구입증>의 의미?
1. 루이비통을 선물 받은 사람 입장에서는 진품을 받은 것을 이것으로 확신할 수 있고,
2. 선물 주는 사람도 자신이 진품을 구입해서 상대방에게 선물한 사실을 증명할 수 있고,
3. 더불어 큰 돈을 써서 마음의 선물을 한 뿌듯함을 갖게 해주는 보람서 역할을 해줍니다.
4. 또 선물 받은 사람이 정품구입증을 가지고 있으면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 다른 상품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홍콩에서 쏘는 짝퉁명품 쇼핑몰이나 국내 제작 짝퉁명품들 중에는 아주 친절하게도 개런티 카드를 제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렇게 말도 안되는 짝퉁 주제에 존재하지도 않는 개런티 카드를 구비해서 파는 것은, 가품을 구입해서라도 정품 유저처럼 행세하고 싶은 사람들의 허세 심리에 부응하기 위한 짝짜꿍이겠지요.


신세계 영등포 타임스퀘어 루이비통 매장에서 구입한 장지갑의 하드케이스와 구입영수증 케이스.


백화점영수증과는 별개로 루이비통에서 자체 발행하는 구입영수증을 이렇게 전용 케이스에 넣어서 줍니다.
이것은 루이비통 고객들에게 작은 부분까지 격식을 갖추어 응대하는 정중한 모습이며, 고객 입장에서도 나쁠 이유가 전혀 없는 디테일.


영수증 케이스의 커버를 열면 구입영수증, 백화점발행영수증, 담당직원 명함이 들어 있습니다.

 


구입영수증을 펼쳐 반 만 접힌 모습.


구입영수증을 펼치면 인쇄되어 있는 거래 내역이 나타납니다.
(정품구입증에는 금액이 제외된 내역이 인쇄)


구입영수증과 루이비통 카드


구입영수증 옆에 있는 정사각 봉투는 루이비통을 선물할 때 메시지를 적어 넣을 수 있는 루이비통 카드입니다.
카드봉투는 루이비통 모노그램 로고의 꽃 모양이 재단되어 있습니다.
루이비통 카드는 모든 구입고객에게 정규 제공하는 물품은 아니며, 선물용 구입임을 말하거나 카드를 달라고 요청해야만 줍니다^^

 

Posted by 맛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