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도에서 여행하며 기차역에서 거리에서 밥집에서 마셔댔던 밀크티 짜이(Chai).

가끔씩 짜이가 생각나서 인도 음식점에서 먹기도 하고 집에서 만들어 먹기도 한다.
그리고 스타벅스의 최고가 메뉴인 5,600원짜리 타조(Tazo) 밀크티를 짜이 대신으로 삼기도 한다.

그런데 만들어 먹으면 표준적인 레시피대로 향신료(생강, 가르다몸 등)를 넣어서 만들어도 인도에서 먹었던 그 맛을 절대 낼 수가 없다. 왜 그럴까?
1. 우선 우유가 국내 생산 우유와 인도 우유가 다르기 때문이고,
2. 그 다음은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고급의 브랜드 홍차 잎을 넣었기 때문이다.

잎이 살아 있는 중급 이상의 홍차 잎을 넣어서 끓이면 너무 깔끔한 향미의 일반 밀크티가 만들어질 뿐,
결코 짜이는 탄생하지 못한다.

레시피대로 나름 열심히 만들었는데 짜이가 나오지 않고 자꾸만 자꾸만 밀크티가 나올 때,
비싼 잎홍차 대신 품질이 떨어지는(?) 보급형 홍차인 과립 입자의 짜이용 아쌈 홍차를 사용해보자.


인도 Brooke Bond 브랜드의 Taj Mahal.
도브의 유니레버가 인수한 계열사.


인도 여행 가는 지인이 뭐가 필요하냐고 해서 짜이 홍차나 한 통 사다 달라고 했더니 친절하게도 거름망까지 함께 사다 줬다.

잎홍차로 밀크티를 만들 때는 거름망이 없어도 되지만,
과립 홍차로 짜이를 만들 때는 거름망이 절대 필수!


과립 형태의 입자.
국내에서도 어렵지 않게 구입할 수 있는 짜이용 홍차.


동대문에 있는 푸자(Pooja)라는 레스토랑 입구 맞은편에 있는 락스미 마트(Laxmi Mart)라는 인도, 네팔 식료품 판매점에서 판매하고 있다.
여기가 아니어도 한남동, 동대문에 많이 몰려 있는 인도 식료품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음.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락스미 마트 내부.



이거너 네팔산 짜이 홍차. 3,000원.
네팔에서는 짜이라고 부르지 않고 찌아라고 말한다.


이건 인도산 Brooke Bond의 레드 라벨.
490g에 6,000원.

Posted by 맛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