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선교 어느 중국집의 맨손 단무지 테러 사건

먹어볼 음식/중국음식 2010. 6. 25. 17:31


2010년 6월 중순
삼선교 어느 중국집.

이집은 카운터가 있고 그 안쪽에 있는 선반에서 단무지와 양파 통을 놔두고 종지에 담아서 테이블에 내주는 곳이다.

몇 번 가봤던 이 식당에 오늘은 우연히 카운터 안쪽이 시야에 들어오는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앉아서 아무 생각 없이 정면을 응시하고 있었는데, 카운터에 앉아 있는 주인이 종지를 들고 단무지 통에서 손을 넣어서 맨 손으로 단무지를 한 줌 잡아서 종지에 담더니 마찬가지로 양파도 손으로 몇 조각 잡아서 종지에 담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장면 재연.
그 순간 든 첫 생각은,
내 눈깔이 저걸 봤으니 단무지 갖다 주면 먹지 않고 짜장면만 먹고 나올까?
그렇게 생각하다가...
단무지가 저런데 음식은 어떤 지경이겠나 싶어서 그냥 일어서서 주문을 취소하고 단무지 담는 행태를 봤다고 말하고 나와버렸다.

주인은 내가 왜 분개하고 지랄하는지를 바로 알아차리지 못했다.

그 전에 여러번 갔었을 때도 카운터 안 쪽에서 단무지와 양파를 담아서 쟁반 위에 올려 놓고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모습을 봤었는데, 항상 카운터 내부에서 단무지를 담아서 위에 올리기 때문에 카운터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테이블에 앉아 있는 대부분의 손님은 주인이 어떻게 그것을 담는지 전혀 볼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손님 이거 드세요, 세균 500종이 추가된 기획 단무지입니다.
손님이 지불하는 돈 받은 손,
먹고 간 테이블 치우고 행주로 훔쳐내던 손,
배달 주문 노트 만지던 손,
신문지 넘기던 손,
오줌 누고 털던 손으로 손님들이 먹을 단무지를 잡아서 종지에 담는 중국집 주인.

손님의 시야가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임을 알고 그런 놀라운 행동을 태연하게 일삼던 그 중국집 주인은 대박 감동 그 자체였다.

국민들이 시야가 미치지 못한다고 복마전 속에서 모든 정책과 사건에 온갖 조작질을 해대는 쥐삽박 각하의 모습이랑 행태가 똑같았다.


한 입 먹 던 거는 입자국 칼로 잘라서 재활용?

 

 리뷰어

달따냥

 블로그

-

 기타

-


쨈 있게 읽으셨으면 추천 꾸욱~ 부탁드립니다 ^.^;

Posted by 맛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