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남역에 있는 씨푸드 뷔페 마키노차야.
2~3년 전 줄기차게 드나들었던 마키노차야에 최근 1년 동안 발길을 못 주다가 이번에 모임이 있어서 오랜만에 방문.
1년 훌쩍 넘어 만에 가본 마키노차야의 트레이드마크였던 메뉴가 달라져 있었다. (글 후반부에 공개)



마키노차야 건물.



지하에 위치한 마키노차야 입구.



5만원돈 본전을 뽑기 위해 눈을 부릅뜨고 정신 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사람들.



나도 본전 뽑기 위한 작업에 돌입.
양념게장으로 시작.



그 다음은 알배기 간장 게장.





찌라시스시....
이 이름을 본 순간 조건반사로 떠오른 건 어느 신문사 3곳이다.



군함말이 (with wasabi flavor)



흰 쌀밥 한 숟가락에 아주 싱싱하고 물 좋은 명란젓 한 덩어리도.

 


내가 마키노차야에 가는 가장 비중 있고 의미 각별한 이유가 바로 이것.



요구르트 아이스크림, 즉 레드망고를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레드망고 매장에서 이렇게 한 컵 먹으려면 5천원돈을 내야 하는데 마키노차야에서는 5만원어치 이상 먹을 수 있다.
(물론 종로 르메이에르 빌딩에 있는 하꼬야에서도 요구르트 아이스크림이 있음)



마키노차야가 다른 씨푸드 뷔페와 차별되는 결정적인 요소는 요구르트 아이스크림만이 아니라, 킹크랩도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점인데, 킹크랩이 어딘가로 이사를 가버리고 대하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었다.



시중 음식점, 레스토랑에서 메뉴로 나오는 새우보다 평균 크기는 더 큰데, 새우가 아무리 맛있다 한들 킹크랩의 빈자리를 채우기에는 어림 없다.

아무리 원재료 가격이 상승해도 그렇지 마키노차야가 이렇게 몰락한 모습을 보여주다니...ㅠ,ㅠ
차라리 가격을 올리지 이게 뭔 짓이여?
마키노차야.....님 좀 실망인듯...

 

 리뷰어

바이올렛타

 블로그

-

 기타

-


유용하게 읽으셨으면 손버튼 꾸욱~ 부탁드립니다 ^.^;

Posted by 맛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