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광화문 종로 핸드드립 커피 카페 루소랩 청진점 그랑서울에서 득템 커피 마신 이야기.

종로 카페 루소랩 COE커피 엘살바도르 산타 로샤 COE#1, 니카라과 엘 나라뇨 디필토 COE#2

 

 

종로-광화문통에서 핸드드립 커피 마시러 일부러 찾게 되는 몇 안되는 카페들 중 하나 루소랩 청진점 (그랑서울 청진상점가)

(종로-광화문통: 종로5가~종로2가~교보문고~세종문화회관~광화문에 이르는 대로 번화가)

 

루소랩 콘셉트 '커피코멘터리'를 위한 커피바.

삼청동점에서는 활성화되어 있는데 청진점은 매장의 특성상 덜활성화되어 있는 것이 아쉬움.

 

아주 가끔씩 (한 달에 사흘 정도) COE 원두들이 오늘의 커피에 지정되는 랜덤 날에 운좋게 루소랩을 찾으면 반값에 핸드드립을 득템하는 기쁨.

또 정규 메뉴에서는 선뜻 주문하기 망설여지는 비싼 커피를 마실 수 있는 호사스러움의 나날이기도 하며,

COE라고 해서 맛을 알거나 분별 능력을 가지고 마시는 건 아니지만 다양한 색깔을 지닌 커피들을 미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

 

1월 어느 날 오늘의 COE 커피 득템은 엘살바도르 산타 로사 COE #1 12,000원 6,000원 주문.

 

예뻐라 하는 에티오피아 시다모 샤키소 모모라가 메뉴에 빠져 있어서 직원에게 문의드려 들은 답변 요약,

"작년 수입한 샤키소 모모라는 동이 나서 올해 원두는 농장에서 2월 수확된 물량이 여름 쯤에 수입될 예정입니다" 

 

엘살바도르 산타 로사 COE#1 케맥스 드립.

 

맛과 향을 꼼꼼하게 알고 마시면 좋으련만 막미뢰 막후각세포 소유자는 봐도 와닿는 게 없는 신세.

 

다음에 또 언제 COE 커피를 염가에 만날 수 있을지는 귀신도 모름.

 

 

보름 후 방문에서 또 맛난 COE 커피는 니카라과 엘 나라뇨 디필토 COE#2...웬만해서는 외울 수 없는 이름.

이날 방문자는 루소랩에서 오늘의 커피만 마시는 쵸큼 yabsab 진상.

 

매장 분위기 번잡하지 않고, 응대가 평균 이상의 격을 유지하면서, 맛이 요동 없이 일정하게 좋은, 종로광화문권의 득템성 카페이며,

스타벅스커피빈할리스던킨베네스러운 카페에 넌덜머리가 날 때 대안세력으로 찾기에 합당한 루소랩.

Posted by 맛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