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메리카노 맛없는 카페 명단 - 탄맛 텁텁한 맛 쩐내 나는 아메리카노 파는 브랜드카페, 개인카페

빽다방 앗메리카노 맛, 맥심 카누 미니 가격, 빽다방 메뉴 이름 앗메리카노 원조냉커피

 

 

 

브랜드카페에서, 개인카페에서

함량 미달 싸굴 생두를 샀거나, 볶음이 형편 없었거나, 저가원두를 납품받았거나, 묵은원두로 추출했거나, 추출이 그지 같았거나 등 열댓 가지 이유로

탄맛 (훈향 말고),

쇠맛에 쇠냄새,

묵은 견과류 쩐내,

풋내,

텁내,

커피맛과 따로 노는 유체이탈 물맛,

이런 것들 작렬하는 개얄딱꾸리한 아메리카노를 2천원~5천원에 마시느니 차라리 빽다방 앗메리카노를 마시거나 맥심 카누 커피를 마신다.

 

 

빽다방 PAIK'S COFFEE

대학로 혜화역4번 출구 앞 림스치킨 옆에 4월에 개점한 백종원 프랜차이즈 카페 빽다방 + 역전우동 0410 겸업 가게.

since 2006이라고 적혀 있는데, 아는 이에 따르면 '맨 처음 빽다방이 논현동 한신포차 근처에 2006년에 열었었다'고.

 

왼쪽은 빽다방, 오른쪽은 역전우동 0410.

 

(술, 음식 없이 음료만 파는) 나름 정통 카페에서 개그지 같은 맛 아메리카노를 마시느니, 우동집 겸하는 빽다방 카페에서 우동 한 그릇에 먹으면서 홀짝거리는 앗메리카노가 훨 탁월.

 

역전우동의 주력 메뉴는 야채튀김우동 4,000원.

 

카페를 표방하면서 같은 공간에 향신료 찐한 파스타 피자도 동거시키며 핸드드립 커피의 섬세한 기술과 희석/비희식을 논하는 아이러니 카페(?)에서 코에 향신료 간섭 받으며 "전문적 바리스타"의 손길 닿은 정식(?) 커피를 마시느니, 우동 겸업 카페에서 허울의 후까시 걷어낸 앗메리카노를 마신다.

 

 

4천 몇 백원짜리 그닥 아메리카노보다 맛있는 1,500원 앗!메리카노.

네이밍의 재미 의도도 있겠지만, 사람들이 먹었던 그똥이 그똥인 아메리카노와는 다르다는 차별성을 위해서 메뉴 이름을 앗!메리카노로.


메밀국수와 함께 앗메리카노를...

 

복고풍의 재미진 메뉴들

앗!메리카노 톨 1,500원 라지 2,000원

원조냉커피 2,500원

옛다방커피 2,000원

 

완전 핫초코 3,000원

빽엔나 = 아포카토 3,000원

불량쥬스 2,500원

사라다 빵

소세지 빵

 

 

맥심 카누 Mini

탄내 징한 아메리카노보다 훨씬 위에 있는 맥심 카누 미니...한 포에 0.9g 150원.

 

카누 미니 두 봉 털어 넣으면 개맛없는 아메리카노류보다 맛있는 에스프레소 더블 샷 아메리카노.

 

"신 개념의 인스턴트 원두커피 - 카누"

KANU - NEW COFFEE, NEW CAFE.

에스프레소 방식 저수율, 저온 추출 커피 파우더,

-196℃ 마이크로 그라인딩 공법 미세하게 갈아놓은 원두가루

성분: 인스턴트커피 95% / 볶은 커피 5% - 과테말라산 29.6%, 콜롬비아산 40.8%, 코스타리카산 29.6%

가격 대비, 인스턴트 커피라는 편견 대비...얄딱꾸리하지 않고 훌륭한 맛.

Posted by 맛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