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커피 - 폴바셋(폴 바셋)의 볶은 커피 VS 스타벅스의 태운 커피

2011. 8. 2. 00:11마셔볼 음료/커피

반응형


무슨 바리스타 챔피언쉽에서 최연소로 1등을 먹었다는 호주의 남자 사람 폴바셋(Paul Bassett)의 이름으로 브랜딩한 커피 브랜드. 매일유업에서 폴 바셋을 데려와 국내 1호점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런칭시켰다.

스타벅스도 그렇고 폴 바셋도 커피의 향미를 중요시 하는 고급 브랜드로 소비자들에게 접근하며, 이미지 마케팅 비중이 높은 기업인 점은 동일하다. 카페 베네는 걍~ 제껴두자

그런데 두 브랜드가 다른 점이 몇 가지 있다.
1. 브랜드 연혁은 스타벅스가 압도적으로 길고 폴 바셋은 짧다는 것.

2. 매장 수의 압도적인 차이. 스타벅스가 전국적으로 300개 이상이고, 폴 바셋은 2010년에 우리나라에 런칭했으며 현재 국내에는 1호 신세계강남점, 2호 을지로 페럼타워점에 이어 최근에야 겨우 파주프리미엄 아울렛과 광화문 신문로에 3, 4호점이 문을 열었다.

3. 다른 점이 하나 더 있는게....스타벅스는 원두를 숯 수준으로 시커멓게 태운다는 것, 폴 바셋은 커피 맛과 향이 충분히 우러나올 만큼 - 딱 맛있을 만큼만 - 원두를 볶는다는 것.

폴 바셋을 덮어 놓고 찬양하려는 의도가 아니다. 스타벅스와 폴 바셋을 양자 비교했을 때 폴 바셋의 커피 맛이 압도적으로 비교 우위이기 때문에,  호랑이 없는데서 여우(폴 바셋)가 왕이라는 뜻이다. 그렇다고 폴 바셋은 여우 이상은 될 수 없다는 단정도 물론 아니다.

 Stupid한 스타벅스 소비자 VS Smart한 폴 바셋 소비자

스타벅스를 애호하는 그 싼 입들은 스타벅스가 공급하는 이미지 마케팅(공정무역, 친환경 경영, 사회공헌 등)에 도취되어 실체 없는 이미지에 대한 눈높이만 키우며 정신 팔려 있을 때, 스마트한 소비자들은 폴 바셋이 주는 커피로 입높이를 키워 커피의 맛있음과 맛없음까지도 알아차리는 미각의 내공을 키우고 있다.

매일유업이 야심차게 국내에 들여온 브랜드 폴 바셋을 1년에 1~2개 매장씩만 여는 희소성 전략으로 런칭한 것은 아닐 것이다. 선발대 격인 매장들을 운영하며 소비 성향도 분석하고 경영 노하우도 쌓은 후에는 공격적으로 매장 수를 늘려가지 않을까 추측.


 폴 바셋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둘러보기




폴 바셋 1호점은 2010년 신세계 강남점 식품관에 문을 열었다.
스타벅스 경영자인 신세계 백화점의 식품관에, 그것도 스타벅스 매장 자리를 폴 바셋이 꿰차고 들어와 앉은 것이다.
폴 바셋에 자리를 내준 스타벅스는 5층으로 이전.

매일유업이 신세계 계열사였나?
어케하다가 피붙이 스타벅스가 아닌 복병 폴 바셋에게 명당자리를 내줬는지 모르겠다.





폴 바셋 차림표.
룽고가 이곳의 특화 메뉴이다.



갈 때마다 여기 직원들은 쉬는 모습을 못본다.
신세계 고객들이 끊임 없이 커피를 주문해서 앉아 마시고 테이크 아웃해서 마시고.....
물론 신세계에는 용무가 없이 폴 바셋을 마시기 위해 오는 사람들도 있을 것.




매장 한복판에는 통유리로 구분된 대형 로스터에서 시시때때로 커피를 볶는다.
"커피를 태우는 스타벅스와 달리 우리는 정성 들여 한 알 한 알 커피를 볶는다"는 커피에 대한 실체적 이미지를 심어주는 연출 효과.
 


룽고~



과자와 빵류도 판매.



산지별 단종 원두도 판매.


 폴 바셋 을지로 페럼타워점 둘러보기


여기는 폴 바셋 2호점이 있는 을지로 페럼타워.



시끌벅적 정신 없는 1호점과 달리 이곳은 공간과 여백의 미학이 있다.



이 사진만 봐서는 창 밖으로 녹색 정원을 넓게 느낄 수 있게 보이는데, 그렇지는 않고 1m폭의 화단 정도.

 

 리뷰어

타이루

 블로그

-

 기타

-


맛 있게 읽으셨으면 추천 꾸욱~ 부탁드립니다 ^.^;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4동 | 폴바셋
도움말 Daum 지도
  • 프로필사진
    신여사2011.08.02 21:19

    가까운 광화문점에 가봐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김유철2011.08.03 00:04

    공정무역 커피에 관한 개인적 리뷰
    http://a_all_b.blog.me/20134259827
    어디까지나 개인적 리뷰이므로 살짝 불쾌할 수도 있음.

    • 프로필사진
      BlogIcon 맛볼(타이루)2011.08.03 00:18

      김유철님 전혀 불쾌하지 않습니다.
      내용을 보니 오히려 저의 견해와 교집합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공정무역, 사회공헌 이런거 요란하게 내세우는 무리들 치고 장삿속의 일환 뿐이라 진정성 농후하지 못함을 잘 분별하고 있습니다.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식은 커피2011.08.03 13:54

    스타벅스가 태운커피를 파는 이유는 아메리카노나 에스프레소를 탄맛만 나게 만들어서 프라푸치노 같은 설탕 많이 들어간 비싼 메뉴로 사람들의 주문을 유도하려는 정책이죠.

    • 프로필사진
      맛볼(타이루)2011.08.04 21:12

      그런 고도의 머리 굴리는 상술 때문에 아메리카노가 그렇게 쓰디쓴 것이었군여.

  • 프로필사진
    김재범2011.08.26 19:56

    폴바셋 총괄 매니져 바리스타 김재범입니다.
    커피는 기호식품이란게 다시 한번 생각납니다.
    저도 쉬는날에는 스타벅스 커피와 커피빈 커피를 즐겨 마신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맛볼(타이루)2011.08.28 16:12

      폴바셋 직원분이 이렇게 오셔서 글 남겨주시니 정말 고맙습니다. 꾸벅~


      이하 저의 견해가 결코 딴지를 거는 의도는 아니니 양해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말씀해주신 내용에 대해서 표면적으로는
      [바리스타 입장에서의 학습을 위해서 타사 커피를 마시는 것이 아닌, 김재범님 개인 입장의 tasting에서 스타벅스와 커피빈도 맛있게 즐겨 드시는, 즉 최소한 나쁘지는 않다.]는 뜻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말씀을 살짝 다른 각도에서 반복해서 읽어보니 이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진짜 그 두 브랜드의 커피에서 개인적으로 맛있는 끌림이 있어서 진솔한 마음을 그대로 드러낸 글인 것이 당연한 취지이시겠지만, [브랜드 커피 종사자 입장에서 타사 제품에 편협한 입장을 취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 관대하게 그렇게 말씀하셨을 수도 있다.]는 추측 말입니다.

      무리하게 추측한 것이 불쾌하셨다면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저는 맛 비교 등의 특별한 사정이 있지 않는 한, 맛 없는 음식들은 두 번 이상 사먹지는 않으며 오직 맛있는 기호식품만을 먹습니다.
      그런데 스타벅스 커피라는 상품이 그 두 번 이상 금전 지출하지 않는 아주 맛 없는 소비재입니다.
      한국 사람들의 기호는 최소한 4900만 가지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