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 닫은 홍대 핸드드립 카페 <커피볶는 곰다방> 유적지 탐방

마셔볼 음료/커피 2012. 8. 29. 13:50
문 닫은 홍대 핸드드립 카페 커피볶는 곰다방 유적지 탐방입니다
상수역 카페, 홍대 빈티지 카페 커피볶는 곰다방, 문 닫는 개인카페, 카페베네 매장 수



문 닫은 커피볶는 곰다방

홍대 정문 맞은 편 골목에 있던 빈티지 핸드드립 카페 커피볶는 곰다방이 6월 중순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두 달 전에 들었었다.

많이 애착을 가졌던 곳은 아니지만 핸드드립하는 아날로그스러운 커피점으로 나름의 존재감이 있었던 곳이라서, 폐점 사실을 누구한테서 듣는 소식과 인터넷 검색으로만 확인해서는 성이 안차고, 홍대 근처 가는 길에 방문해서 실물을 육안 확인해야 밀린 숙제를 마무리 하는 거였다.

이날의 커피볶는 곰다방 유적지 탐방은 카르니안님 덕분(?)으로 연남동의 어느 카페 방문하는 길에 이루어진 순례이기도 했다.



계속 사라져가고 있는 개인 카페들

상수역 가는 길의 주차장 거리에도 50m 이내 간격으로 프랜차이즈 대형 카페들이 계속 들어서고 있다.
혹자들은 어차피 자본이 딸려 큰길에 들어서지 못하는 개인 카페들이 프랜차이즈 카페들과 직접 경쟁하는 일은 없으니 프랜차이즈들이 큰길에 들어서는 건 상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그게 아닌 것이, 요지에 돈 바른 카페들이 들어서면, 대로에서 만남의 동선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골목까지 찾아 들어가려는 의지를 보이다가도 당장 눈 앞에 알짱거리는 큰 길의 쾌적한(?) 브랜드 카페에 돈을 던져주다 보니, 결국 개인 카페들에게까지 먹이가 도달하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하게 되고, 골목의 개인카페들은 점차 말라 비틀어져 가다가 고사하고 마는 것이다.

그렇다고 자본을 발라 들어서는 프랜차이즈 카페들도 마냥 녹록치는 않으니, 어느 초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올해 신규로 51개가 들어서고 50개가 문을 닫았다'는 기사가 두어달 전 모 신문에 (인터넷판에 우선) 게재되었다가 외적 영향이 있었는지... 기사가 내려진 사건이 있었다.

이 좁은 땅, 머릿 수 얼마 안되는 인구에 카페가 너무 많아져서 삼겹살집 수를 따라 마신 게 분명하다.


※ 예고 : 80년대 후반에 개점해서 커피숍(90년대까지 카페문화의 명명)을 거쳐 2000년대 중반까지 핸드드립 카페로 운영되다가 문을 닫은 명륜동과 홍대에 걸친 카페 대한 이야기는 사료(?) 수집이 더 진행된 후에 정리할 예정입니다.



2011년 7월 27일.. 커피 볶는 곰다방



* 관련 글 : 저예산 개인 카페 창업의 본보기로 견학할만한 핸드드립 카페 / 홍대 커피볶는 곰다방 2011년 7월 26일




2012년 8월 중순.. 커피 볶는 곰다방 자리의 <당근>

Posted by 맛볼